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죽염의 마지막 고열처리
 
  근데 그 간수를 완전히 물러가게 할라면 고열로 마지막 처리를 해야 돼. 만일, 그 열통을 잘 머릴 써요. 그래 가지고 중심부에서 바람이, 화살 같은 바람이 들어가면 그 불이 팽창해질 거 아니요?
 
이 지구가 지금 속에 화구 때문에 처음엔 뭐 눈에 보이지 않게 돌았겠지만 지금은 식어 가지고 서서히 돌아도 365일에 일 회전 하거든. 그거이 완전히 식어서 그러지만 그 안의 고열을 만드는 건 가상 900도 불이 있다.
 
900도 불속에 아주 화살 같은 빠른 바람이 속도 바람이 들어가면 그 불이 팽창되니까 회전할 수밖에 없잖아요? 자꾸 몰고 들어가니까. 회전해 가지고 급속도로 회전하게 되면 그 불이 팽창되는 거이 900도의 열 배면 9,000도가 나온다. 그건 열 배는 아무것도 아니에요. 바람이 들어가서 불을 쑤셔 재끼면 고열로 올라가니까.
 
  그래 가지고 고거이 몇 도게 되면 그 통 속에 있는 죽염이 순식간에 물이 돼 버린다. 고 걸 계산하는데 중심부에 들어가서 녹아 내리게 해야지 전체적으로 녹아 내리게 고열로 해놓으면 무슨 통 가지고 견뎌요. 우리나라에 기술은 9천도 만 도에 견딜 쇠가 없어요.
 
벌써 천5백이면 싹 녹아서 물앉아 버리니. 천5백이면 몇 분 동안 안 가서 쇠가 녹아내릴 거 아니요? 그러기 때문에 그 중심부에 들어가서 녹아 빠지면 그 통은 그 새 녹을 시간이 없거든. 고열에 들어와도 중심부는 가상 2천도라면 그 변두리에 와서는 천 도가 안 되거든.
 
천 도가 안 되게 되면 우리나라 강철도 천6백까지 견디거든. 그럼 녹아서 물앉지 않아요. 그래서 중심부에서 2천도 이상 3천도를 고열을 가산하면 복판은 쑥 빠져 내려오면 변두리에 놈이 또 빠져서 다 녹아서 내려간 후에 통이 녹기 직전엔 벌써 싹 녹고 없거든. 그 땐 빈통이니까 그 때 불을 껐으니 통은 녹기 직전이지.
 
  그 때 나오는 게 그게 간수라는 건 흔적이 없어요. 진짜 수정체가 나오지. 수정체는 천만도 고열이래도 소금이 타서 없어지지는 않아요. 그 나와요. 그러기 때문에 그건 사람을 살릴 수 있는 비밀이 많아요. .....
신고
Posted by 자연농민
분류 전체보기 (346)
농사 (188)
죽염 (14)
쑥뜸 (16)
앨범 (128)

최근에 달린 댓글

글 보관함

달력

«   2017/12   »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31            
  • Total : 146,117
  • Today : 13
  • Yesterday : 50
free counters